"라임자산운용 자펀드 손실 규모는 약 6300억원"
"라임자산운용 자펀드 손실 규모는 약 6300억원"
  • 정보금 기자
  • 승인 2020.02.2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기준으로 약 6341억원... 손실 규모 확대될 것
"환매 연기 중인 모펀드와 자펀드 실사를 진행, 순차적으로 기준가에 반영"

 

[FE금융경제신문= 정보금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자펀드 손실 규모가 약 63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라임운용은 "자펀드의 손실 규모는 지난 23일 기준으로 약 6341억원"이라며 "펀드 가입자 기준으로 실제 손실 규모는 자펀드의 설정액과 순자산(NAV)의 차이를 계산하는 방식이 맞다"고 밝히고  "총수익스와프(TRS) 레버리지 효과로 인한 손실이 반영돼 있으며 개별 자산이 담겨있는 일부 자펀드의 손실 및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 손실이 추후 반영될 시 해당 자펀드의 손실 규모는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임운용은 "환매 연기 중인 173개 자펀드 기준 고객 가입 금액이 약 1조6335억원이므로 전액 손실이 되더라도 이 금액을 넘어서는 손실이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이고 "환매 중단된 펀드의 투자 구조는 고객들이 자펀드를 가입하고 자펀드가 다시 모펀드를 직접 또는 TRS를 통해 간접 형태로 투자하는 방식"이라며 "회사 펀드의 전체 설정액과 순자산(NAV)은 상당 부분 중복 계산될 수밖에 없으며 이 차이를 고객 손실로 이해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또 "환매 연기 중인 모펀드와 자펀드의 실사를 진행, 순차적으로 기준가에 반영하고 있다"며 "지난 13일 모펀드(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의 기준가격을 조정했고 대부분의 자펀드들은 21일까지 기준가격 조정이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라임은 "모펀드의 투자 자산과 중복되지 않으면서 자펀드에서 직접 편입한 자산이 있는 경우 이달 말에 추가 조정이 있을 예정이며 무역금융펀드의 기준가격 일부 하락도 이달 말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금 기자  nj0410129@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 맹운열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