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월드 스파오, '삼성역 코엑스몰'에 '역대 최대규모 매장' 선봬
이랜드 월드 스파오, '삼성역 코엑스몰'에 '역대 최대규모 매장' 선봬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05.2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역 코엑스 스타필드 지하 1층·2층에 매장 면적 2400㎡ 규모로 조성
오전 10시30분~오후 10시까지 운영

[FE금융경제신문=최원석 기자] 이랜드월드의  SPA 브랜드 스파오가 삼성역 코엑스몰에 역대 최대 규모의 플래그십 매장을 선보인다.

22일 오픈한 스파오의 코엑스몰 신규 매장은 국내 109번째 매장이다. 삼성역 코엑스 스타필드 지하 1층과 2층에 매장 면적 2400㎡ 규모로 조성됐다. 직장인 유동인구가 많은 오피스 상권이라는 특성에 맞춰 직장인 고객에게 집중된 콘텐츠를 제안하는 매장이다.

스파오는 이번 스파오 코엑스점 오픈을 통해 상품과 기술면에서 SPA 시장을 선도하고 미래형 SPA 매장의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신규 매장에서는 지난해 12월 스파오 타임스퀘어점에서 첫 선을 보인 RFID(무선 주파수) 기술을 활용한 ‘픽업 서비스(스파오 픽업)’를 확장한 SPA 2세대 매장을 선보인다.

스파오 관계자는 “매장 내 RFID 기술의 도입은 기존에 매장 직원들이 재고 조사나 결제와 같은 반복되는 작업에 쏟던 시간을 줄여 고객들에게 더 편리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한 기술 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스파오는 지난해 오픈한 영등포 타임스퀘어 매장과 함께 코엑스점이 스파오의 미래를 보여주는 매장이 될 것”이라며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스파오의 모든 콘텐츠와 기술이 총 집약된 코엑스점을 대표 플래그십 매장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코엑스점은 스파오의 기존 라인업인 남녀캐주얼, 포맨, 포우먼, 생필품라인에 4월 정식 론칭한 스파오 키즈, 국내유일 캐릭터 편집숍 스파오프렌즈, 액티브 라인까지 스파오의 모든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매장 구성 또한 기존 매장과 다르게 직장인 유동인구가 많은 특성을 적극 반영했다.

지하 1층에는 스파오가 직장인을 타깃으로 선보인 비즈니스 룩 라인 ‘직감’을 선보인다. 또한 점심·저녁 약속 장소로 많이 활용되는 특성을 살려 입구에는 ‘스파오프렌즈’ 카페가 운영된다. 지하 2층에는 여성 캐주얼, 남성 캐주얼을 비롯해 ‘스파오 키즈’, ‘스파오프렌즈’ 등의 라인으로 구성했다.

한편 스파오는 플래그십 매장 오픈을 기념해 스파오 플러스친구를 맺으면 전국 스파오 매장에서 사용 가능한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오는 24일까지 코엑스몰 단독 이벤트로 냉감 속옷 ‘쿨테크’ 2장을 1만9800원에 판매하며 쿨비즈 재킷, 티셔츠, 팬츠 등을 1만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스파오프렌즈는 50%, 스파오 키즈는 20% 브랜드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5만원 이상 구입하면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제작한 에코백을, 7만원 이상 사면 타이 또는 벨트를 제공한다. 10만원 이상일 경우 양말 5팩 세트와 선착순 한정으로 꽝 없는 스크래치 쿠폰을 증정한다.

스파오 코엑스점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최원석 기자  cos0214@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