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한국전자인증'과 손잡고 인증서 사업 본격화
토스, '한국전자인증'과 손잡고 인증서 사업 본격화
  • 정성화 기자
  • 승인 2020.05.2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토스인증서 보급 총판계약
금융기관 및 정부기관 대상 영업력 확대
토스인증서를 도입 금융사는 5곳 ... 6월 중 추가로 2~3곳 도입 계획

[FE금융경제신문= 정성화 기자]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26일 한국전자인증과 인증서 총판계약을 체결하고 인증서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전자인증은 금융기관 및 정부기관 등 인증서가 필요한 기관에 토스인증서를 공급하는 역할을 맡게된다. 토스는 그 동안 제휴 금융사 중심으로 펼쳐오던 인증서 사업의 범위를 크게 확장하게 된다. 

토스는 2018년 11월 수협은행에 인증서 발급을 시작으로, 올해 들어 삼성화재, 더케이손보, KB생명등 대형 금융회사와 잇달아 계약을 맺고 해당 회사의 고객이 상품 가입시 토스인증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5월 기준으로 토스인증서를 도입한 금융사는 5곳, 누적 발급 인증서는 1,100만건을 돌파했다. 추가로 6월 중 2~3개 금융회사의 도입이 예정돼 있다.    

토스인증은 금융기관의 상품 가입시 별도의 ID와 비밀번호를 이용하지 않고 토스앱을 통해 지문 등 생체인증이나 PIN번호로 본인 인증을 간편하게 마칠 수 있는 서비스다. 금융사 입장에서 토스의 1700만 고객을 잠재 고객으로 끌어들일 수 있고, 타 인증 대비 최소 단계로 구성 된 간편함 때문에 빠르게 사용이 늘고 있다.  

특히, 핀테크업체 중 유일하게,  글로벌 인증기관이며 공인인증서 발급 기관인 한국전자인증을 신뢰할 수 있는 외부 인증기관(CA, certificate Authority)으로 두고, 본인 확인에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가상 식별방식(Virtual ID)을 사용하여 보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토스는 관련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의 구분이 없어지더라도, 정부 및 금융기관 등 최고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기관에서는 기존 공인인증서를 당분간 채택할 것으로 보고, 향후 동일 스펙의 인증서 기술을 통해 관련 시장에 진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한편, 이번 계약에 앞서 토스는 지난해 4월 한국전자인증의 지분 5%를 취득했다. 한국전자인증은 토스가 주도하는 제3인터넷은행 컨소시엄에 주주로 참여하는 등(지분율 4%) 양사는 전략적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인증서 사업에서도 토스의 앞선 IT 기술력과 혁신적인 UX 디자인을 통해 개인 고객에게는 편리함을, 인증서 채택 기관에는 새로운 사업기회와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성화 기자  jsh12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