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조 반도체 큰 손 화웨이 제재 국내 전자업계 '초비상'
10조 반도체 큰 손 화웨이 제재 국내 전자업계 '초비상'
  • 권경희 기자
  • 승인 2020.09.1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15일부터 對화웨이 초강력 제재 시행
반도체 이어 패널도 공급 중단…단기 타격 불가피
스마트폰 반사이익 '기대'
베이징 한 화웨이 매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이 통화를 하는 모습(사진=뉴시스)
베이징 한 화웨이 매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이 통화를 하는 모습(사진=뉴시스)

 

[FE금융경제신문=권경희 기자] 미국 정부가 15일(현지시간)부터 중국 최대 통신기업 화웨이에 반도체 부품을 새로 사지 못하도록 하면서 국내 전자업계가 초비상이다.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들은 단기적으로 수출 중단에 따른 매출 타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국 소프트웨어와 장비를 사용해 생산한 반도체는 미국의 사전 승인 없이 화웨이에 공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강화된 제재가 15일(현지시간)부터 시행됐다. 이에 따라 화웨이에 수출을 원하는 기업들은 미국 정부로부터 별도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화웨이가 국내 반도체 업체에서 사가는 물량은 연간 10조원. 이제부터 미국의 허가없이는 화웨이에 반도체를 팔 수 없게 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선 큰 손을 잃게 됐다.

반도체·패널·부품으로 번지는 화웨이 제재 여파

화웨이는 애플, 삼성전자 다음으로 세계에서 반도체 구매액이 가장 많은 '큰 손'으로 통한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액은 약 208억 달러(약 24조6000억원)다. 또한 국내 반도체 업계를 대표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전체 매출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삼성전자가 3%(약 7조 원), SK하이닉스가 11%(3조원) 수준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반도체를 많이 사 가는 큰 손의 손발이 묶이는 상황이 됐기 때문에 당장 올해 하반기 반도체 수요에는 적지 않은 타격이 불가피해졌다"고 분석했다. 게다가 화웨이에 패널 공급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디스플레이 업체들도 매출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증권업계는 지난해 기준 삼성디스플레이가 약 1조5000억~2조 원, LG디스플레이가 600억~700억 원 상당의 매출을 화웨이에서 거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번 제재로 화웨이가 스마트폰이나 통신장비 생산 중단에 나서면 LG이노텍 등 부품 업체들도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설상가상으로 오는 20일부터 미국 정부가 중국 ‘국민 메신저’ 위챗에 대한 제재도 예고하고 있어 연쇄타격이 예상된다. 위챗에 대한 제재는 애플 아이폰 등에 위챗을 설치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아이폰에 위챗을 설치할 수 없는 경우 중국 소비자들이 아이폰을 구매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애플에 디스플레이 제품을 공급해 온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반도체를 비롯한 국내 부품 업체들의 화웨이 거래 비중이 크지 않아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박재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가 수출을 못하게 되니까 아마 어느 정도 매출액이 줄어드는 충격이 있을 것"이라며 "다만 샤오미 등 다른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화웨이의 빈자리를 메꾸면서 서서히 수요가 회복될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전망했다.

"韓, 매출 큰 타격 적어"...반사이익도 노릴 수 있어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업계도 있다. 내년 화웨이의 스마트폰 생산량이 올해보다 1억대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스마트폰 제조사인 삼성전자와 LG전자에겐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화웨이가 석권하고 있는 5G 등 통신 장비 시장도 국내 업체들이 노려볼만 할 것으로 업계는 분석한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내 화웨이 입지가 줄어드는 만큼 그 빈자리를 오포, 비포, 샤오미 등이 매꿀 것으로 예상돼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체 매출에 큰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연원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는 화웨이를 상대로 한 우리 기업의 반도체 관련 수출에 타격이 있겠지만 미국 조치가 화웨이만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의 첨단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이번 조치가 우리 반도체 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최근 위챗으로까지 옮겨붙은 만큼 미국이 샤오미, 오포, 비포를 포함한 중국 업체 전체로 제재를 확대할 가능성도 배재할 수 없어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면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권경희 기자  editor@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