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3주년 특별설문조사] 금융사 모델 선호도 1위로 ‘임영웅’
[창간23주년 특별설문조사] 금융사 모델 선호도 1위로 ‘임영웅’
  • 권경희 기자
  • 승인 2020.09.27 14:00
  • 댓글 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00명 중 5000명 가까운 응답자 ‘임영웅’ 선호
금융계는 유재석.현빈 선호...일반인 ‘임영웅’ 80% 넘게지지
임영웅 선호자 “임영웅 모델 금융사면 어디든 바꿀 의향 있다”
'금융계 어울리는 모델' 조사에서 조사 대상 7000명 중 5000명 가까운 압도적 지지를 받은 트로트 가수 임영웅 씨
'금융계 어울리는 모델' 조사에서 조사 대상 7000명 중 5000명 가까운 압도적 지지를 받은 트로트 가수 임영웅 씨

[FE금융경제신문=특별취재팀 권경희국장·장인성·정성화·안다정·최원석기자] 2020년 금융사에 어울릴 것 같은 광고모델로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압도적인 지지로 1위를 차지했다. 트로트에 대한 열풍이 이번 설문조사에 그대로 반영됐다.


금융경제신문이 창간23주년을 맞아 마케팅조사전문기관 리들러와 함께 <금융에 대한 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에 응한 7000명 중 68% 이상이 임영웅을 금융사 모델로 세우길 원했다.

임영웅은 일반인으로부터는 80% 넘는 지지율을 차지할 정도로 트로트의 인기와 임영웅에 대한 인기를 그대로 보여줬다. 2위는 방탄소년단(BTS)이 8%, 3위는 영탁이 7%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유재석과 현빈이 5% 넘는 선호도를 보였다.

금융전문가와 금융계 종사자는 유재석과 현빈을 금융계 어울리는 모델로 1, 2위에 올렸지만 일반인들과 눈높이가 크게 달랐다. 이번 조사에 응한 5000명 가까운 응답자가 임영웅을 선호했다.

마케팅적으로도 재미있는 결과들이 많이 나와 주목된다. 임영웅을 지지하는 사람 중 절반 정도가 KB(국민)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자녀에게 취업을 권하거나 본인이 취업하고 싶은 금융사 브랜드와 MZ세대 이미지와 어울리는 금융사 브랜드 모두에 KB(국민)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친화적인 기업에 대해서도 카카오뱅크가 아닌 KB국민은행으로 답변한 응답자가 30% 가까이 됐다.

임영웅을 선호하는 이들은 KB(국민)-삼성에 대한 신뢰도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선호하는 보험사에는 삼성생명, 돈을 잘 운용해 줄 것 같고 신뢰도가 높은 증권사로 모두 삼성증권을 선정했다.

이들은 조사에서 “가짜가 판치는 세상에 진정성 있고 믿음 가는 임영웅 가수를 모델로 세우면 금융사에 대한 신뢰도도 올라갈 것 같다” “임영웅이 모델을 하는 금융사면 어느 곳이든 바꿀 의향이 있다” 등 임영웅에 대한 전적인 지지도를 보이기도 했다.

권경희 기자  editor@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숙 2020-09-28 11:29:15
역시 히어로~~우리의 위안이고
감동입니다

임옥련 2020-09-28 07:34:57
임영웅 그는 많은 사람에게 위로와 감동을주는 노래를하고
어려움속에서도 나눔과 베풀줄을 아는 진정성있는 가수입니다

전정숙 2020-09-27 22:43:15
임영웅은 자신의 노래속으로 끌어들이는 놀라운 소통력·공감력을 지녔고 노래로 우리에게 많은 위로와 감동을 준다

남혜정 2020-09-27 20:46:42
임영웅 인성그대로 보이는그대로 인 가수 따뜻함을 가진가수 믿고 듣고 믿고 보는 가수입니다

에듀 2020-09-27 20:29:31
임영웅 믿고듣는 가수 믿고보는 가수 그런 진정성 있는 가수가 금융의 아이콘!!!!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