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딱딱한 리쿠르팅 ‘안녕’ … 황광희 출격한 디지털 리쿠르팅 인기↑
오렌지라이프, 딱딱한 리쿠르팅 ‘안녕’ … 황광희 출격한 디지털 리쿠르팅 인기↑
  • 장인성 기자
  • 승인 2020.09.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연예인‧유명 유튜버 등 등장해 FC 일과 함께해
커피데이‧ 업무 정보 공유 팀 스터디 등 다양한 일상 체험
사진설명 - 오렌지라이프의 ‘황광희, 수발의 기술’ 중 일부 화면
해당 영상은 오렌지라이프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리즈로 만나볼 수 있다.

[FE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29일 오렌지라이프는 온택트(Ontact) 개념의 차별화된 방식으로 FC(재정 컨설턴트)를 리쿠르팅하기 위한 디지털 리쿠르팅 콘텐츠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해당 콘텐츠는 황광희 등 인기 연예인, 유명 유튜버 등이 등장해 오렌지라이프 FC의 일과를 함께하며 FC의 삶을 간접 체험하는 방식이며 예능 요소를 가미해 재미를 더했다.

영상 속에서 황광희는 인라인스케이트 국가대표, 가야금 연주가 등 이색적인 경력을 지닌 오렌지라이프 FC들과 함께한다.

재무컨설팅과 같은 전문적인 금융업무는 물론, 동료 FC들과 친목을 다지는 ‘커피데이’, 업무 정보를 공유하는 ‘팀 스터디’ 등 FC와 함께 다양한 일상을 체험하면서 정보와 웃음을 모두 전달한다.

실제 유튜브 채널 오렌지라이프 코너 중 광희 수발의 기술 1편을 살펴보면 FC의 일상을 직접 따라가며 FC의 매니저처럼 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광희 특유의 화법을 통해 순식간에 좌중을 폭소케 만들면서 집중도를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중이다.

구독자 반응도 좋다. 광희가 출연하는 유튜브 프로그램을 타고 들어온 사람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지만 동시에 FC의 진솔한 모습에 반했다는 반응도 있다.

이를 기획한 오렌지라이프가 목표했던 FC의 일과 삶의 모습, 전문성, 비전 등을 진솔하게 보여주며 직업의 진정성을 알리고자 하던 목적을 첫 편부터 높은 관심으로 실현되고 있다.

심지어 해당 콘텐츠를 보고 구직자들 문의가 늘고 있다는 후문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오렌지라이프 측은 내년에 시즌2로 업그레이드해 디지털 리쿠르팅 콘텐츠 제작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에 오렌지라이프 측 관계자는 “대중을 편하게 만드는 광희의 캐릭터가 FC를 소개하는 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모델이 됐다”며 “FC를 보다 일반 국민 시선에서 낯설지 않고 친근하게 만들려는 목표에 부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