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창구 직원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았다"
"은행창구 직원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았다"
  • 정성화 기자
  • 승인 2020.10.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수협은행 포항지점서 고객 자산 지켜
포항북부경찰서, 해당 직원에 감사장 전달
Sh수협은행은 23일, 포항지점 직원들이 남다른 눈썰미와 빠른 대처로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냈다고 밝혔다. 사진은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를 인정받아 포항북부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직원의 모습.(사진=Sh수협은행 제공) 

[FE금융경제신문= 정성화 기자] Sh수협은행은 포항지점 직원들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에 속해 금전적 피해를 입을 뻔한 고객의 자산을 지켜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수협은행 고객인 A씨는 수협은행 포항지점을 방문해 자신의 정기예금을 해지하고 현금으로 인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당시 A씨를 응대한 포항지점 B직원은 "허리통증 치료를 위한 병원비 용도로 예금 전액해지를 요청하셨다"면서 "치료비용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일부해지를 권해드린다"고 답했다. 아울러 "최근 경찰·검찰을 사칭하거나 심지어 가족인 척 연락해 돈을 송금하라는 보이스피싱 사례가 많다"고 안내했다.

B직원의 설명에 깜짝 놀란 A씨는 "사실 의심쩍은 국제전화를 받았다"면서 "송금이 끝날때까지 통화를 끊지말라는 지시도 받았다"고 털어 놓았다.. 

A씨가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에게 속고 있다고 인지한 B직원은 금융 거래를 지연시킨 후, 업무책임자와 동료들에게 해당내용을 전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범인을 검거할 수는 없었다. 다만, 수협은행 포항지점 직원들의 기지와 빠른 대처로 고객의 자산이 인출되는 상황은 막을 수 있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지난 21일 해당 직원과 포항지점 직원들의 이러한 공로를 인정해 감사장을 전달했다.

B직원은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얼마전, 최근 보이스피싱 기법과 예방대책에 대한 교육을 이수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킨다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포항북부경찰서가 수협은행 포장지점 직원에게 수여한 감사장(사진=Sh수협은행 제공)

 

정성화 기자  jsh12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