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본현대생명,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 출시
푸본현대생명,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 출시
  • 장인성 기자
  • 승인 2020.11.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많거나 혹은 병력이 있을 경우 간편 가입형으로 가입 가능
보장기간 동안 보험료 인상이 없는 비갱신형 상품

[FE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푸본현대생명은 납입한 보험료 전액을 만기 전에 100% 돌려받고,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은 납입했던 보험료는 만기 전에 중도급여금으로 100% 환급받고,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에 대한 진단비는 100세까지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은 만기 전에 납입했던 보험료를 ‘일시지급형’과 ‘분할지급형’ 2가지 형태로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

‘일시지급형’은 피보험자가 계약일로부터 20년 경과시점에 생존 시, 총 납입보험료를 일시에 환급 받는다. ‘분할지급형’은 피보험자가 보험료 납입기간 종료시점에 생존 시, 보험료 납입기간과 동일한 기간 동안까지 매월 또는 매년 분할하여 환급 받을 수 있다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은 보장내용에 따라 ‘암보장형’과 ‘3대 질병보장형’으로 선택할 수 있다.

‘암보장형’은 고액암, 일반암, 유방암 및 남녀생식기 관련암, 소액암 진단비를 보장한다. 3대 질병보장형은 암보장형 보장내용에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색증 진단비를 포함하여 보장한다.

‘암보장형’을 가입하고 암 진단(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등 소액암은 제외)을 받았거나, ‘3대질병보장형’을 가입하고 암 진단(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등 소액암은 제외),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경색증 진단을 받았을 때, 차회 이후의 보험료가 면제된다.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의 가입나이는 만15세부터 60세까지이다. 보장기간은 100세까지 이며, 보험료 납입기간은 3년, 5년, 10년, 15년, 20년납 선택할 수 있다.

유병력자와 고연령자(최대 70세)는 간편 가입을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료 환급방식은 ‘분할지급형’만 가능하다.

‘간편가입’으로 가입 시, 가입나이는 40세부터 70세이며, 보험료 납입기간은 10년 납과 15년 납 중 선택할 수 있다. ‘푸본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은 비갱신형 상품으로 보험료 인상 없이 10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40세 남자가 암보장형 상품에 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보험료 납입기간을 20년납으로 가입하고, 보험료 환급방식을 일시지급형으로 가입할 경우 월 보험료는 22만 6500원이며, 분할지급형으로 가입할 경우 월보험료는 7만 5300원이다.

위 조건으로 보험료 환급방식을 일시지급형으로 선택할 경우, 보험가입 후 20년 경과 시점에 그동안 납입한 보험료 5436만원 전액을 환급 받고, 보장은 100세까지 받는다.

푸본현대생명 관계자는 “푸본 현대 행복리턴 건강보험은 100세 시대에 맞춰 보장도 100세까지 받으면서 만기 전 납입 보험료를 모두 환급받아 노후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상품”이라면서 고객 생활 자금설계에 맞춰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25 에이스가산포휴 904호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편집인 : 최윤식
  • 편집국장 : 권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주경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