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X코리아2020] 풍산, '지능형 드론탄' 앞세워 시장 공략
[DX코리아2020] 풍산, '지능형 드론탄' 앞세워 시장 공략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11.2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포탄', '정찰 포탄' 등 미래 기술 접목한 탄약 전시
DX코리아에 참가한 종합탄약 생산업체 풍산(사진=최원석 기자)

[FE금융경제신문=최원석 기자] 국내 유일 종합탄약 생산업체 풍산이 18일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0)에 참가해 미래혁신 기술을 접목한 탄약들을 뽐내었다.

풍산은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첨단 기술로 자체 생산한 탄약 '지능형 드론탄'과 'POM(PARA-Observation Muntiom, 정찰 포탄)'을 주력으로 앞세워 방산 시장 관계자들을 유혹했다.

주력 상품으로 내세운 '지능형 드론탄'은 무인 드론으로, 풍산의 미래 기술과 드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모듈과 장비를 적극 활용해 갖가지 목적에 맞게 결합해 공격 및 지원 임무를 다방면으로 수행할 수 있어 급변하는 첨단전쟁 장비 시장에 유용한 제품이다.

정찰이 필요할 때에는 정찰 장비를 드론에 조립한 뒤 비행할 수 있고, 대전차 공격시 '자기단조탄(EFP)' 탄두나 '성형작약탄(HEAT)' 탄두를 장착해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 드론 공격 및 보병 공격시 '성형 파편탄(AHEAD)' 탄두 장착, 통신 중계 모듈과 조명탄 모듈까지 있어 통신지원 및 조명지원을 담당할 수 있다.

또 다른 주력 제품 'POM 정찰포탄'은 155mm 곡사포용 포탄으로 탄에 고해상도 소형 카메라와 영상 전송 및 유도비행 조종장치를 탑재해 포탄 사격시 표적지역 상공에서 방출된 자탄이 표적과 탄흔 영상을 촬영 및 전송, 영상을 보고 수정제원산출과 표적피해평가가 가능하다.

관측포탄을 발사하면 관측포탄이 적 상공에서 탄 내부에 장착된 낙하산으로 활강해 천천히 낙하한다. 초경량 패러글라이더(PARA Glider) 기반으로 카메라 모듈, 원격영상 송신시스템 및 자동항법장치를 탑재해 장시간 고도 및 위치 유지가 가능하고 또한 고해상도 정지 영상이나 동영상을 사격 지휘소에 전달해 지휘소는 표적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이 외에도 내장 로켓을 이용해 초장거리 사격을 할 수 있는 GGRM-5(Gliding Guild Rocket Muntion-5, 5인치 사거리연장탄), 다기능 신탄, 탄약 등 다양한 종류의 탄약을 전시했다.

풍산 관계자는 "최근에는 한국형 독자모델과 첨단지능 탄약의 개발에도 많은 성과를 보였다"며 "이들 신형 개발탄을 중심으로 기술집약적인 고부가가치 생산체제로 전환하고 탄약 및 반제품의 수출확대를 통해 세계적인 첨단탄약 전문기업으로 부상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풍산은 1968년 창립 이래로 우리 군이 사용하는 대부분의 탄약을 생산·공급하는 국내유일의 종합탄약생산 업체로서, 대한민국 자주국방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왔다. 2008년 방산수출 1억달러를 돌파헤 방산수출 부문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했고 최근에는 탄약 수출뿐만 아니라 탄약생산 플랜트를 수출할 정도로 세계적으로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풍산은 미래 최첨단 탄약 개발을 위해 기술연구원을 설립하고 미래형 첨단탄약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풍산 '지능형 드론탄' (사진=최원석 기자)

최원석 기자  cos0214@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로11길 9-64 상보빌딩 5층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 : 최윤식
  • 편집인 : 김용오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