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임직원 기부 헌혈증 500매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
우리금융, 임직원 기부 헌혈증 500매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
  • 정성화 기자
  • 승인 2020.11.2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5일부터 한 달간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전개
후원금 2억원도 기부
소외계층 난치병 환아를 위해 사용될 예정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본관 병원장실에서 난치병 소아환자 의료비 지원을 위한 후원금과 임직원 자발적 기부로 마련된 헌혈증을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과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본관 병원장실에서 난치병 소아환자 의료비 지원을 위한 후원금과 임직원 자발적 기부로 마련된 헌혈증을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과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

[FE금융경제신문= 정성화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난치병 소아환자의 치료를 돕기 위한 후원금 및 헌혈증 전달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전날 서울 종로구 대학로 소재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의원 본관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최소 인원으로 진행됐다.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부족 문제를 돕기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한 달간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전개했다. 전 그룹사 임직원이 직접 회사 인근 헌혈의 집 방문 및 헌혈 버스를 이용해 이번 헌혈 캠페인에 동참했다.

임직원의 자발적 기부로 모은 헌혈증 500매와 후원금 2억원은 난치성 질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 등 현재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서 치료중인 소외계층 난치병 환아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임직원의 따뜻한 기부가 난치병 환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삶의 희망을 전해주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우리금융그룹은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15회를 맞이한 '사랑의 헌혈 캠페인'은 우리은행과 대한적십자사가 2006년 헌혈 약정 체결 이후 매년 실시되고 있으며, 임직원이 기부한 헌혈증을 모아 백혈병, 소아암 등의 희귀난치병과 싸우고 있는 소외계층에게 전달하고 있다.

정성화 기자  jsh12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25 에이스가산포휴 904호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편집인 : 최윤식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