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만도, CES 2021서 새로운 비전 '이동의 자유' 소개
[CES 2021] 만도, CES 2021서 새로운 비전 '이동의 자유' 소개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1.01.1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자율주행모드에서 극대화, 운전자와 자율 교감하는 솔루션 제

[금융경제신문=최원석 기자]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1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세게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안전과 자유에 기반한 미래 기술의 새로운 비전 '프리덤 인 모빌리티(Freedom in Mobility·이동의 자유)'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만도는 이번 CES에서 ‘공간의 자유’, ‘스마트 딜리버리’ 등 만도와 함께 누리는 ‘자유’에 관한 주제를 설명한다. 또한 전기식 제동장치(BbW, Brake by Wire), 자유 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SbW, Steer by Wire) 등 ‘엑스 바이 와이어(X-by-Wire)’ 라는 ‘일렉트릭 초연결’ 기술로 통합된 모듈이 운전자와 자율 교감하는 미래차 솔루션도 제시한다. ‘SPM 모듈’은 사람과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잇는다. 세계 최초 무체인 페달 전동 시스템인 SPM 모듈은 e-마이크로 모빌리티 설계의 자유를 제공한다.

먼저 만도가 설명하는 ‘공간의 자유’는 완전자율주행모드에서 극대화 되는 실내 용도 변환에 따른 활동의 자유를 말한다.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한 만도의 SbW 기술을 통해 핸들 자동 보관 기능을 활성화해 사용하지 않을 때는 핸들을 치우고 필요할 때 다시 꺼내 사용할 수 있다.  브레이크 부품에 적용되는 ‘by-Wire’ 기술은 BbW라고 부른다. ‘포 코너 모듈(바퀴 4개)’에 장착 되는 EMB 4개와 ‘전자식 브레이크 페달(E-Brake-Pedal), DCU로 구성되어 있다. ’E-Brake-Pedal‘은 필요할 때 꺼내 밟는 ’오토 스토우‘ 기능이 적용 돼 운전자 다리 움직임이 자유로워 진다. BbW는 브레이크 오일을 쓰지 않아서 유지 보수가 용이하며 환경 친화적이다. 이 기술들로 이제 자동차 설계의 건축적 한계에서 벗어나 공간의 자유를 누릴 수 있다.

아울러 만도가 선보이는 ’SPM 모듈‘은 페달식 무체인 전동 시스템이다. SPM 모듈은 2륜, 3륜, 4륜 등 e-마이크로 모빌리티에 다양한 컨셉으로 적용 되며, 우리 생활의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한다.

만도 관계자는 “만도의 자율주행기술은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이번 CES에서 ’고성능 DCU‘로 ’이중 안전화‘ 장치 제어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 안전화‘ 장치는 브레이크와 스티어링 부품에 적용 되어 있다.

한편 만도 CES 2021 관련 동영상은 12일부터 만도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최원석 기자  cos0214@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25 에이스가산포휴 904호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편집인 : 최윤식
  • 편집국장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희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