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투자자, ‘개별 종목 실적 개선 여부’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해외주식 투자자, ‘개별 종목 실적 개선 여부’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 안다정 기자
  • 승인 2021.04.0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채 10년물 금리 인상보다 개별 종목 실적 더 중요해
성장주보다 가치주 우위 ... 실적 장세로 전환
제롬파월 연준 의장, 여전히 영향력 1위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금융경제신문=안다정 기자]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지표는 개별 종목의 실적 개선 여부였다. 미국채 10년물 금리에 대한 우려보다 더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지난 31일 ‘언택트 컨퍼런스’에 참여한 1868명에게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7일 설명했다.

설문 참여자 중 약 절반에 이르는 48%가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이 투자 판단에 가장 크게 영향을 주는 요소라고 응답했다. 반면 ‘미국채 금리 지속 상승 여부’로 응답한 비율은 16%에 그쳤다. 최근 증시 상승세 둔화에도 긍정적으로 시장을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을 잇는 답변은 ‘최근 시장에서 관심이 쏠리는 테마 움직임’이었다. 33%의 응답자가 이 항목을 선택했다. 대형주 주가 흐름이 정체돼있어 발 빠르게 테마주를 사들여 수익성을 제고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던 셈이다.

이뿐 아니라 금리 전망에 대해서도 상승세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말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2%를 넘어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은 7%에 그쳤다.

다만,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2%를 넘기면 주식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보는 비율은 45%를 기록했다. 대부분의 투자자가 미국채 10년물 기준 연금리 2%를 주식투자 매력도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삼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투자 지역별로는 여전히 ‘미국 시장’을 신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분기 가장 유망할 것으로 생각되는 해외 시장은 미국(70%), 중국(17%), 유럽(9%), 이머징(3%) 순이었다.

이외에도 2분기 ‘투자 유망주’로는 가치주와 성장주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각각 52%와 48%를 기록한 가운데 근소하게 가치주가 앞서면서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시장 성격이 전환되고 있음을 엿볼 수 있었다.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은 인물은 미 연준 의장 제롬 파월이 꼽혔다. 제롬 파월(39%),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26%)를 기록했다. 또 최근 기술주 주도 시장에서 높은 영향력을 보여줬던 아크인베스트먼트의 캐시우드 CEO는 5%를 기록해 6위에 그쳤다.

한편, 최근 투자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뉴스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27%)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이어 일론 머스크의 가상화폐 관련 발언(25%), 미국 경기 부양책 의회 통과(22%)가 언급됐다.

김상훈 삼성증권 디지털마케팅담당 상무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 이슈는 증시 전문가들이 국내 유사 종목들의 가격 재평가 움직임을 가져올 만큼 중요한 뉴스로 보고 있었는데 투자자들도 여지없이 관심이 높았다"며, "주식을 처음 시작한 주린이 투자자 뿐 아니라 이처럼 전문가 수준까지 올라온 주식투자자들을 위해서도 유튜브와 FM팀 전화상담 등을 통해 맞춤형 고급정보를 제공해 드리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다정 기자  yieldabc@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25 에이스가산포휴 904호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편집인 : 최윤식
  • 편집국장 : 권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주경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