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출시 1년 … 암보험 판도 바꿔​​​
KB손해보험,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출시 1년 … 암보험 판도 바꿔​​​
  • 장인성 기자
  • 승인 2021.05.1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암보험 상품 출시 후 지속 성장 … 고객니즈 반영해 패러다임 바꿔
최신 항암 치료 기법에 대한 보장 지속 업그레이드로 암보험 시장 선도​​

[금융경제신문=장인성 기자] KB손해보험에서 손해보험업계 최초 내놓은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보장을 탑재한 암보험 상품을 출시한지 만 1년이 됐다.

​지난 1년 간 KB손해보험은 이제 암보험 하면 KB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암보험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KB손해보험은 지난해 5월 13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와 함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갑상선‧전립선 바늘생검 조직병리 진단비 등을 탑재하여 사전 암 예방 기능부터 암 치료 이후 건강한 삶까지 보장하는 신개념 암 전용상품인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를 출시했다.​​

출시 후 이 상품에 대한 인기는 가히 선풍적이었다.​기존 월평균 2억 원 수준이던KB손해보험의 암보험 신규 매출이 지난해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출시 직후인2020년 6~7월에는 월평균 16억 원으로 무려 8배나 껑충 뛰었다.

​또 출시 후 지난달까지 약1년 동안 34만여 명 고객이 KB손해보험의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보장을 선택하는 등 고객 니즈를 반영한 최신 의료기술에 대한 보장은 암보험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에 표적항암치료보장에 대해 관망하고 있던 다른 보험사들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앞 다퉈 유사한 보장을 출시하기 시작했다.​​ 지난 1년 간 KB손해보험의 암보험 시장점유율은 30% 수준으로 출시 전 암보험 시장점유율은 불과 11%였다는 걸 비교하면 성장한 것을 확인된다.

이렇듯 KB손해보험의 암보험 패러다임 변화에 대한 노력은 매출 실적을 통해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 ​그만큼 고객에게 꼭 필요한 보장이 무엇인가를 고민하여 이를 상품에 반영한KB손해보험의 전략이 주효한 결과였다.​​

KB손해보험은 표적항암약물치료에 대한 보장에 그치지 않고 지난해 10월 표적항암약물치료의 미 보장 영역이었던 항암 호르몬 치료를 보장하는 특정항암호르몬약물치료비를 개발하였을 뿐만 아니다.

올해는 업계 최초로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갑상선암호르몬약물치료비 및 표적항암방사선치료비등 최신 항암치료에 대한 보장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암보험 판매1위사로서 상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고 있다.​​

또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는 ▲위‧십이지장‧대장 양성종양 및 폴립진단비 ▲6대 기관(간/담관/췌장/기관지 및 폐/갑상선/생식기)양성종양 및 폴립진단비 등 건강검진을 통해 확인되는 암 전(前)단계에 대한 예방적 성격 보장을 설명한다.

이어 ▲암 치료 후 통증 완화 및 재활을 위한 암특정통증완화치료비 ▲암특정재활치료비 ▲말기암 호스피스 통증완화치료비까지 보장함으로써 그야말로 암에 대한 토탈케어(Total care)가 가능한 업계 최고 수준의 암보험으로 꾸준히 진화하고 있다.​​

이에 배준성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상무는 “고객들에게 꼭 필요한 차별화된 보장을 고민하여 암보험 보장영역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다양한 고객 니즈를 반영해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적인 상품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인성 기자  ft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경제신문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25 에이스가산포휴 904호
  • 대표전화 : 02-783-7451
  • 독자제보 및 광고문의 : 02-783-2319
  • 팩스 : 02-783-123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18
  • 등록일 : 2010-11-18
  • 발행인·편집인 : 최윤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주경
  • 금융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금융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etimes.co.kr
  • ND소프트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