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하나금융 '정조준'…“감독기관 권위 세울 것”
최종구, 하나금융 '정조준'…“감독기관 권위 세울 것”
  • 문혜원 기자
  • 승인 2018.03.1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금융권 긴장모드…‘불똥’ 튈라 노심초사

[금융경제신문=문혜원 기자]'금융감독 수장'의 전격 사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전금융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하나금융에 대해 전면전을 선포했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사진>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감독원의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특별검사가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그룹을 비롯한 전금융기관이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특히 하나금융그룹은 그동안 금감원과 검찰의 채용비리 관련한 조사가 이뤄졌으며, 최근 최흥식 금감원장의 지인 아들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진 배후설까지 거론되고 있다.

본래 금감원 특별검사단은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하나금융그룹 대상으로 삼고 있던 터라 후폭풍이 다른 금융기간까지 이어져 괜한 ‘불똥’튀길라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 위원장은 이날 “이번 의혹 제기가 KEB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만큼 경영진이 어떤 사전 지시가 있지 않으면 이런 중요 정보 공개가 노출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실태를 확인할 방침이나 필요하면 검사대상기간을 확대할 방침이다.

하나금융은 공식 입장을 자제하고 조심스럽게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는 분위기다.

한편 이날 금감원은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관련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최성일 전략 감독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특별검사단을 꾸렸고 바로 검사에 착수했다.

문혜원 기자  ft1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