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공동 합의문 서명 ‘북미 새시대’ 개막 선언
김정은-트럼프, 공동 합의문 서명 ‘북미 새시대’ 개막 선언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8.06.1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중요한 서명. 영광” 김정은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
두 정상 마주보며 미소…어깨 토닥이는 등 친밀한 모습 보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내 카펠라 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내 카펠라 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시스)

[금융경제신문=김다운 기자]북미 정상회담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 합의문 서명을 통해 북미간 새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1시 40분경(현지시각) 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 마련된 서명식장에 나란히 입장해 자리에 앉았다. 서명식장에는 성조기와 인공기가 진열돼 있었다. 북측에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미국 축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각각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합의문을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중요한 서명을 하도록 하겠다. 이번에 서명하게 된 걸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 위원장도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할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된다”며 “세계는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모두발언을 마친 뒤 악수를 주고받고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을 마치고 합의문 문건을 들어 취재진을 향해 들어보이기도 했다.

두 정상은 마주보며 손을 잡고 환하게 웃음을 짓는 등 오전에 비해 한층 친밀해진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어깨를 토닥거렸고,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등을 쓰다듬기도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포옹을 하지는 않았다. 앞서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때 연신 포옹을 해서 눈길을 끈 바 있다.

두 정상이 서명한 합의문을 서로 교환한 뒤 악수하자, 수행원들 사이에서 박수가 나왔다. 두 정상은 일어나서 또 다시 악수를 했고, 서로 어깨를 토닥거리며 서명식장을 퇴장했다.

이 후 두 정상은 밖으로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진열돼 있는 회담장 입구 앞에서 기념촬영을 면서 한차례 더 악수를 나누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