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상 수상
전북은행,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상 수상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8.07.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관련 각종 제도 및 사회공헌 활동으로 출산과 육아, 가족친화에 기여해

[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 전북은행은 11일 제7회 인구의 날 기념식에서 저출산 대응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혼자하면 힘든 육아, 함께 하면 든든 육아’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기념식은 저출산 고령화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저출산 고령화 대응에 민간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 날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전북은행은 출산휴가 및 휴직, 출산 직원가족에게 경비 지원 등 출산관련 각종 제도 운영과 다문화가정 문화교실, 장애인 합동결혼식 지원, 저소득 청소년 여성용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출산 및 육아, 가족친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전북은행 진영찬 부행장은 “저출산과 인구 고령화 등으로 우리 사회는 심각한인구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전북은행도 이러한 사회적 이슈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출산 장려 및 부부 공동 육아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정책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루는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을 비롯해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저출산, 고령화 대응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에 국무총리 표창 이상의 정부포상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했고 다양한 부대행사 및 포럼 등도 열렸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