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증가규모 감소…신용대출만 증가 '풍선효과' 나타났나
가계대출 증가규모 감소…신용대출만 증가 '풍선효과' 나타났나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8.08.0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4월 이후 석달 연속 둔화

[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7월 중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전월보다 소폭 감소하면서 석 달 연속 둔화세를 보였다. 그러나 은행권의 자영업자 대출이 넉달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났다. 이에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로 묶인 돈이 신용 대출 등으로 이동하는 ‘풍선효과’가 발생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5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월(9조5000억원)대비 4조원, 전월(6조2000억원) 대비 7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빚 증가규모는 지난 4월 7조3000억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5월(6조8000억원), 6월(6조2000억원)으로 계속해서 감소세를 보였다.

금융기관별로는 가계대출 대부분을 차지하는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4조8000억원 늘었지만, 지난해 같은 달(6조7000억원)과 비교해 1조9000억원 감소했다. 세부적으로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증가액이 모두 지난달보다 1000억원씩 줄어 각각 3조1000억원, 1조 7000억원으로 나타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도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2000억원 감소했고, 기타대출은 1조6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대폭 줄었다.

한편 은행의 기업대출은 지난달 5조8000억원 늘어 전월 대비 증가 폭이 컸다. 대기업 대출은 지난달 3조3000억원 감소에서 7월 2조3000억원으로 증가 전환됐다. 이는 기업들이 지난 6월 분기 말 대출을 일시 상환했던 자금을 재대출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도 3조5000억원 늘어 전월 대비 증가세가 눈에 뛰었다.

특히 개인사업자 대출도 크게 증가한 것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소 완화되면서 나타난 ‘풍선효과’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304조6000억원을 돌파해 지난 3월(2조9000억원)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일각에서는 정부 규제로 대출받기 어려워진 가계가 개인사업자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평가했다. 자영업자가 금융기관에서 주민등록증 같은 개인 신분증으로 대출받으면 가계대출로 집계되지만, 사업자 번호로 대출받을시 개인사업자 대출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