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나가자"
조용병 회장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나가자"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09.0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 창립 17주념 기념식 개최
신한금융지주회사는 창립 17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 조용병 회장이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회사는 창립 17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 조용병 회장이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스마트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한 1단계 로켓을 성공적으로 쏘아 올렸습니다. 원 신한(One Shinhan)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켜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 월드 클래스 파이낸셜 그룹을 향한 길로 힘차게 나아갑시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3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에서 열린 창립 17주년 기념식에서 신한금융이 아시아 리딩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는 성장동력으로 '하나의 신한'(One Shinhan)을 제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그룹사의 단순한 합(合)이 아닌 신한의 차별적 경쟁력이자 현장의 원동력이 바로 ‘One Shinhan’이다. 대한민국 최고금융그룹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더 높은 시선으로 창도하는 신한을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새로운 금융·따뜻한 금융·직원 성장을 위한 투자와 지원 등을 강조한 조 회장은 그룹사 단독으로 추진 어려운 비즈니스를 GIB(그룹&글로벌 IB)와 글로벌 매트릭 통해 성사, 고객 상황에 맞는 투자기회 및 자금조달 통로제공, 통합 혜택 제공 디지털 플랫폼 구축, 서민·자영업자·중소기업 지원 강화, 그룹 차원의 사회적 기업 육성, 유연근무제 형태 다양화, 여성 리더 발굴 등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올해부터 기존 지주회사 직원 중심의 창립기념식에서 벗어나 그룹 임직원이 한데 모여 하나된 신한을 느낄 수 있도록 '신한금융지주회사 창립 17주년 기념식'에서 '신한금융그룹 창립 17주년 기념식'으로 바꿔서 진행됐다.

조 회장이 각 그룹사에서 별도로 선정된 대표직원 14명에게 One Shinhan 배지를 직접 달아주는 수여식도 진행했다.

이 배지는 ‘2020 스마트 프로젝트(Smart Project)’의 추진 의지와 행동력을 나타낸 심볼(Symbol)로 새롭게 제작됐으며 향후 1년간 그룹 전 직원이 패용하게 된다.

이번 행사에는 조용병 회장을 비롯해 위성호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등 전 그룹사 최고경영자(CEO), 그룹 직원 등 약 220여명이 참석했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