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3분기 실적 1위 '기염'
한국투자증권, 3분기 실적 1위 '기염'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8.11.16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기자본 톱 미래에셋대우 제쳐
메리츠종금증권 깜짝 2위 시선

[FE금융경제신문=이도희 기자] 지난해와 달리 증시 부진으로 주식 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3분기 실적에 따른 증권사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상반기 1위였던 미래에셋대우를 제치고 한국투자증권이 3분기에는 1위 자리를 거머쥐었다. 자기자본이 4조원이 안 돼 5대 증권사에 꼽히지 않는 메리츠종금증권이 2위로 치고 올라섰다. 반면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은 3분기에 '어닝 쇼크' 수준의 실적을 내놓았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요 증권사 16곳 가운데 한국투자증권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 순이익이 1236억원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단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6.2% 줄었다.

이어 메리츠종금증권이 1073억원으로 2위로 올랐다. 3분기 연속 순이익이 1000억원대를 유지한 것도 눈에 띈다. 증시 부진에도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이익을 거둔 것은 지난해 11월 자기자본 3조원인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자격을 확보한 뒤 강점이 있는 부동산을 중심으로 한 기업금융 분야에서의 우위를 견지하면서 인수금융, 세일즈, 트레이딩 등으로 업무를 성공적으로 다각화한 것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3위 NH투자증권도 3분기에 104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 전년 동기와 견줘서는 20.8% 확대됐다. IB 강자임에 따라 증시 부진에 따른 악영향을 상쇄해 실적 상승세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자기자본 1위의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3분기에 자존심을 구겼다. 미래에셋대우 3분기 순이익은 76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3.1% 줄었다. 사실상 반토막 난 것이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대우 순이익 순위가 4위로 미끄러졌다. 또한 시장의 기대치인 1305억원을 크게 하회하는 '어닝 쇼크' 수준이다. 주식거래 감소에 타격을 받았지만 다른 영역에서 제대로 메꿔주지 못한 것이다. 이에 다수의 증권사들이 미래에셋대우의 목표주가를 낮췄다.

5위 삼성증권은 642억원을 기록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6.5% 축소됐다. 시장 추정치 743억원를 큰 폭으로 밑돌았다. '유령주식 배당사고' 사태로 지난 6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6개월 일부 영업정지와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이 직격탄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6위 KB증권은 올 7~9월 순이익이 608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48.7% 늘었다. 자기자본 4조원이 넘는 증권사 5곳 중 가장 증가율이 높다. 그러나 KB증권은 5대 증권사 가운데 가장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다음으로 7위 키움증권(485억원), 8위 신한금융투자(473억원), 9위 대신증권(377억원), 10위 하나금융투자(353억원) 등이 순이익 순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11위 유안타증권(202억원), 12위 현대차증권(199억원), 13위 IBK투자증권(187억원), 14위 하이투자증권(93억원), 15위 KTB투자증권(22억원), 16위 SK증권(-7억원) 등이 뒤따랐다.

1~3분기 누적으로는 미래에셋대우가 4343억원으로 현재까지 1위 왕좌를 유지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가 3분기에 부진한 상황에서 2위 한국투자증권(4109억원)이 4분기 막판에 힘을 내 따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다음으로 3위 NH투자증권(3498억원), 4위 메리츠종금증권 (3196억원), 5위 삼성증권 (2969억원), 6위 신한금융투자(2300억원), 7위 KB증권 (2198억원), 8위 키움증권 (2152억원), 9위 대신증권(1487억원), 10위 하나금융투자(1417억원) 등이 차례로 10위권에 포진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갈등, 미국 기준금리 인상 기조, 저성장 국면 심화 등으로 4분기와 내년에 증시가 박스피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는 게 증권사들의 대체적 전망"이라며 "이에 따라 증권사 실적은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상대적으로 위탁매매, 소매 쪽이 아닌 IB 부분이 강한 증권사가 타격이 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dohe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