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희망연대노조 2021년까지 50% 자회사 전환
LG유플러스, 희망연대노조 2021년까지 50% 자회사 전환
  • 정순애 기자
  • 승인 2018.12.1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기반 홈서비스 경쟁력 강화와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운영 위한 것"

[FE금융경제신문=정순애 기자] LG유플러스가 희망연대노동조합(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과 홈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의 고용 형태를 개선하기로 잠정합의했다.

14일 LG유플러스는 홈서비스 노동자의 고용 형태 개선과 관련 오는 2021년까지 50%를 자회사로 전환하는 것에 합의했다.

LG유플러스는 이에대해 5G를 기반으로 한 홈서비스 경쟁력 강화와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운영을 위한 것으로 자회사 전환과 관련된 사항은 노동조합과 성실하게 협의하고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합의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잠정합의를 계기로 LG유플러스 사옥 인근에서 고공 철탑농성을 진행중이던 희망연대노동조합 LG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는 농성을 멈추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순애 기자  jsa2120@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