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2019년 시무식…불굴의 개척정신 ‘건설명가 재건’ 다짐
현대건설, 2019년 시무식…불굴의 개척정신 ‘건설명가 재건’ 다짐
  • 조정현 기자
  • 승인 2019.01.0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E금융경제신문=조정현 기자]현대건설은 2일 서울 종로구 계동 사옥에서 시무식을 개최하고 현대만의 강한 프라이드와 불굴의 개척정신을 바탕으로 건설명가로의 재건을 다짐했다.

특히 이날 시무식에서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사진>은 임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해 강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하고, 투명한 윤리의식 제고 및 준법 경영 실천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는 기업문화 확립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현대건설의 모든 임직원들은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수준의 전문지식과 역량을 함양해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전문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하고, 또한 여러 사람이 힘을 합쳐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는 열린 소통 기업 문화를 구축해 건설명가 재건의 초석을 다져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항상 열린 자세로 서로의 성공 노하우를 공유할 것을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건설업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 함께 구축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수행하는 모든 업무에서 경제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기여를 하고 모범을 보이는 투명한 윤리의식 제고 및 준법경영을 실천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을 역설하고,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 환경의 난관에도 불구하고 현대건설의 모든 임직원들은 다 같이 합심해 현대건설의 성장을 위해 함께 일하고 위기를 헤쳐 나가는 건전한 기업문화를 조성을 주문했다.

정진행 부회장은 “건설은 사람의 창의성과 전문성이 결과를 좌우하는 산업”이라며 “올해 국내외 시장 환경 역시 힘들 것으로 전망되지만 현대건설은 프라이드와 자신감으로 당면한 위기와 어려움을 돌파해 건설명가를 재건할 것이다”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조정현 기자  apple@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