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롯데·BC카드, QR 결제 서비스 개시
신한·롯데·BC카드, QR 결제 서비스 개시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01.0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카드사 앱으로 가맹점 QR 스캔하면 결제 가능…포인트 등 혜택도 그대로

[FE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 위해 카드사들이 새로운 QR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관계자들은 이번 QR결제 서비스 개시로 업계 중복 투자가 최소화 되며, 가맹점 수수료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신한카드와 BC카드, 롯데카드가 ‘QR 스캔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QR스캔 결제’ 서비스는 가맹점 QR코드를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스캔해 결제하는 방식이다. 고객이 원래 사용하던 신용·체크카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포인트 적립이나 할인 혜택 등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푸드트럭 등 카드 결제 인프라를 갖추기 쉽지 않은 곳에서도 사용이 가능해 가맹점 매출 증대 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게다가 앱투앱(App to App) 방식을 적용해 기존 카드 결제에 비해 프로세스를 간소화했기 때문에 QR 결제 건에 대해서는 가맹점 수수료도 할인 적용한다. 특히 ‘QR 스캔 결제’는 금융위원회에서 제시한 QR코드 결제 표준 범위 내에서 통합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뿐만 아니라같은 날 동일한 규격으로 동시 서비스를 출시하는 BC카드, 롯데카드와 상호 호환이 가능해 불필요한 중복 투자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대부분의 카드사가 올해 안으로 QR스캔 결제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고객이 QR 결제를 하면서도 원래 사용하던 신용, 체크카드의 혜택을 그대로 누릴 수 있고, 특히 가맹점은 가맹점 수수료를 할인 받을 수 있어 고객과 가맹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결제 서비스”라며 “향후 가맹점과 상생은 물론, 고객이 더욱 편리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