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출입은행장, “혁신성장 기업에서 활로 찾는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혁신성장 기업에서 활로 찾는다”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04.1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은, 올해 혁신성장산업에 작년보다 1조원 늘어난 9.5조원 지원

[FE금융경제신문=권이향 기자]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혁신성장분야 기업을 방문하는 등, 혁신성장기업 활로 찾기에 나섰다.

한국수출입은행은 10일 오후 은 행장이 충북 청주시에 소재한 거래기업 파워로직스를 방문해 혁신성장 분야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청취했다고 11일 밝혔다.

파워로직스는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2차전지 보호회로 등을 생산해 삼성전자 및 LG화학 등에 납품하는 중견기업으로 이 자리에서 김원남 파워로직스 대표이사는 “혁신성장 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해외 신규 투자에 동반하는 기술개발과 생산시설마련을 위해 자금조달이 필요하다”면서 “베트남 진출 등 회사의 경영계획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자금수요에 수은이 적극적인 금융지원과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은 행장은 “최근 수출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주력산업 뿐만 아니라 혁신성장분야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다”면서 “우리 기업의 기술선점과 시장확보를 위해 지원 방식을 다변화하여 업체의 적기 자금조달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고자 혁신성장산업에 지난해보다 1조원 늘어난 9조5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은 행장은 이날 파워로직스 방문에 이어 수은 청주지점을 찾아 혁신성장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당부했다.

앞서 작년 8월부터 수은은 혁신성장산업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수출형 혁신성장산업’을 자체 선정해 금리와 대출금액을 우대하고 있다.

수은은 지난달 출범한 정부 주도의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에도 참여해 수은 고유의 역할과 기능에 맞게 혁신성장 기업의 수출기업화에 주력하고 있다.

권이향 기자  kehcl@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