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현대제철, 2분기 실적 시장기대치 하회 예상"
키움증권 "현대제철, 2분기 실적 시장기대치 하회 예상"
  • 김다운 기자
  • 승인 2019.07.05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39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 감소"
목표주가 6만원에서 5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

 

[FE금융경제신문= 김다운 기자] 키움증권은 5일 현대제철에 대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39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 감소하며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6만원에서 5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키움증권 이종형 연구원은 "사업부문별로는 1분기에 이어 철근을 중심으로 봉형강 수익성은 양호했지만 철광석 가격 급등에 따른 고로 원가 상승대비 자동차 강판과 후판 등 판재류 제품 가격 인상이 부족해 판재 수익성은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3분기에 자동차 강판 가격협상을 시작하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하반기이후 실적의 최대 관건인 현대기아차의 자동차강판 가격협상이 8월부터 시작된다"며 "현대기아차의 자동차강판가격은 2017년 하반기 6만원 인상이후 2년째 동결되었는데 올해 하반기는 인상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점쳤다.

이 연구원은 "상반기에만 고로 원가가 1t당 4만원이상 상승한 것으로 추정되고 현재 철광석 등 원재료 가격을 감안할 때 하반기에도 2만원 이상 추가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관건은 인상폭"이라며 "과거 통상적으로 자동차강판가격이 1t당 5만원 정도를 기준으로 조정돼 왔음을 감안하면 올해 하반기 인상폭은 5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하고 "현대기아차향 자동차강판 가격인상 적용 시점이 언제부터 되는 지 여부에 따라 3분기 실적은 변수가 있지만 인상이 완전히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는 4분기는 실적개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역사적 PBR밴드 최저점에 위치해 있는 현 주가의 밸류에이션 매력과 하반기 자동차강판 가격인상 모멘텀을 감안해 투자의견 매수로 유지한다"며 "현대제철의 주가는 하반기 중국 정부의 적극적 경기부양에 따른 중국 철강가격 상 승과 현대기아차향 자동차강판 가격인상 실현으로 상반기의 절대적 저평가 국면에서 벗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다운 기자  iny@fe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